"한국과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해서 요청하겠다"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혐한(嫌韓)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일본 기업 DHC의 한국지사 DHC코리아가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을 깊이 사죄한다"고 밝혔다.

13일 DHC코리아는 이날 김무전 대표 명의로 낸 사과문에서 "'DHC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DHC코리아는 또 "DHC텔레비전과는 반대의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해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라며 "해당 방송 내용은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참여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회사는 "한국과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해서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여러분의 모든 비판을 달게 받고, 다시 한번 국민·고객·관계사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DHC의 자회사인 DHC테레비는 최근 혐한 발언이 담긴 유튜브 콘텐츠인 '진상 도로노몬 뉴스'를 내보냈다. 이 내용이 우리나라에 전해지면서 DHC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촉발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19:03:32 수정시간 : 2019/08/13 19:0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