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8시 55분께 김포공항 통해 입국
  • 지난 7일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지난 7일 일본으로 출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 일정을 마무리하고 12일 귀국했다.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소재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 방안 모색을 위해 출장길에 올랐던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8시 55분께 전세기 편으로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재계와 일본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일본 대형 은행 관계자 등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귀국한 이 부회장은 일본의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 규제에 따른 시나리오를 반영한 비상계획을 다시 짤 것으로 예상된다.

이 부회장은 공항에서 현지 일정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21:21:13 수정시간 : 2019/07/12 21:21:13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