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베트남 등지서 ASF 유행
국내 대형 축산시장서 수입산 삼겹살 도매가 10% 이상 상승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중국과 베트남 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유행하면서 국내에서 수입산 돼지고기 가격이 널뛰고 있다.

관련업계는 국내 전체 돼지고기 유통 물량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수입산 돼지고기 가격이 상승하면 국산 돼지고기 가격에도 영향을 미쳐 전체적인 돼지고기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kg당 5800원 선이던 서울 마장동 축산시장의 수입 냉동 삼겹살 시세(도매가)는 불과 한 달 만인 5월 말 6400원까지 올랐다.

이는 여름휴가 시즌이 다가오면서 삼겹살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ASF의 영향으로 돼지고기 수입량이 급감하면서 가격이 오른 것이다.

국내 수입산 돼지고기 가격 상승은 돼지고기 최대 소비국인 중국과 베트남 등지에서 ASF 영향으로 수입량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중국 농업농촌부에 따르면 올해 3월 중국의 모돈 사육 마릿수는 전년동월 대비 21%, 전체 사육 마릿수는 18.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농무부는 올해 중국의 돼지고기 생산량이 ASF 영향으로 전년대비 10.3% 감소한 4850만t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 시카고 선물거래소(CME) 거래 자료에 따르면 12월 인도분 돈육 선물 가격은 지난 3월 초 파운드당 65센트 선에서 지난 5월 23일 기준 81.7센트까지 올랐다. 또 5월 3주차 유럽연합(EU) 돼지 지육가격은 kg당 1.73유로로 전년동기 대비 21.9% 급등했다.

또한 환율 상승도 돼지고기 가격 상승에 부채질하는 요인이다. 달러 환전 환율부터 유로화 환전 환율까지 지속적인 오름세를 보이면서 공급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6 15:26:52 수정시간 : 2019/05/26 15:26:5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