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나항공이 속한 항공사 동맹체 ‘스타얼라이언스’ 관계자들이 지난 7일(현지시각) 파리 샤를드골공항 제1터미널의 전용 라운지 리노베이션을 완료하고 기념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자사가 속한 항공사 동맹체인 ‘스타얼라이언스’가 파리 샤를드골공항의 전용 라운지를 새롭게 단장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008년 첫 오픈한 파리 라운지는 아시아나항공이 이용하고 있는 제1터미널 보안 구역 내 10층과 11층에 위치해 있으며, 터미널의 가장 높은 층에 자리해 공항 전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이번에 새롭게 단장한 파리 라운지는 총 980㎡ 규모에 220여명을 수용할 수 있으며, 파리 특유의 디자인 감성과 건축 요소가 돋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파리의 녹지 공간을 형상화한 조경을 갖춘 실내 정원도 갖춰져 있다.

파리 라운지 영업시간은 오전 5시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다. 다만 항공편 운항 현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라운지 이용객에게는 다양한 음료와 프랑스식 요리를 포함한 식사 메뉴가 무료로 제공된다.

편안하고 조용한 업무 공간과 무료 와이파이도 완비돼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라운지 내 설치된 콘센트 개수를 기존 대비 대폭 늘려 인터넷 검색에 지장이 없도록 했다”며 샤워시설, 최첨단 텔레비전 스크린, 신문과 잡지 서비스도 이용 가능하다“고 전했다.

스타얼라이언스 골드회원과 회원사 항공편의 퍼스트, 비즈니스 클래스 탑승객이라면 누구나 파리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다.

에어차이나, 싱가포르항공, 타이항공의 퍼스트 클래스 탑승객들은 라운지 내 전용 공간에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0 09:49:08 수정시간 : 2019/05/20 09:49: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