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회장,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취임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년 만에 일본 롯데홀딩스의 대표이사로 복귀했다. 신 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되면서 구속되자 지난해 2월 21일 롯데홀딩스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했다.

20일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회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대표이사 취임 안건을 의결했다. 지난해 신 회장 사임으로 일본 롯데홀딩스는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의 단독 대표체제로 전환했으나 신 회장의 경영 복귀로 2인 체제에 돌입하게 됐다.

이에 대해 롯데지주는 "롯데는 2015년부터 대내외적인 어려움을 겪는 동시에 경험하지 못한 시장 변화에 대응해야 하는 이중고에 직면했다"면서 "신 회장이 롯데홀딩스 대표이사로 복귀한 것은 어려움 극복에 핵심이며 중요한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지주는 "앞으로 양국 롯데의 시너지 효과는 더욱 높아지며 경영질서도 견고해질 것"이며 "호텔롯데 기업공개와 일본제과 부문 기업공개가 적극 추진되며 투명경영활동은 더욱 고양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20 17:56:43 수정시간 : 2019/02/20 17:56:43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