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고객이 직원에게 사과해 일단락"
  • 서울 연신내 소재 맥도날드에서 고객이 직원에게 봉투를 던지는 갑질이 담긴 영상이 주목을 받고 있다. 영상=유튜브 갈무리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서울 은평구 연신내 소재 맥도날드 매장에서 고객과 직원 간 거친 다툼이 담긴 영상이 올라와 논란이다.

지난달 18일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에는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이라는 영상이 게시됐다.

해당 영상에서 젊은 남성 직원이 한 중년의 남성 고객을 향해 "(번호가 떴는데) 왜 (햄버거를) 안 가져가시냐"라며 따지자 고객은 "언제 떴냐"고 응수했다.

이어 직원이 "(번호를) 못 보시면 어떻게 하라는 거냐"고 강하게 답하자 이 고객은 햄버거 등 제품이 담긴 종이 봉투를 직원의 머리를 향해 힘껏 던졌다.

두 사람의 말다툼은 계속됐고 얼마 후 경찰이 매장에 온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날드는 "경찰 입회 하에 고객이 직원에게 사과했고 직원이 이를 받아들여 일단락됐다"며 "자세한 배경에 대해선 직원이 밝히기를 원치 않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6 11:14:50 수정시간 : 2018/12/06 11:1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