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고객이 직원에게 사과해 일단락"
  • 서울 연신내 소재 맥도날드에서 고객이 직원에게 봉투를 던지는 갑질이 담긴 영상이 주목을 받고 있다. 영상=유튜브 갈무리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서울 은평구 연신내 소재 맥도날드 매장에서 고객과 직원 간 거친 다툼이 담긴 영상이 올라와 논란이다.

지난달 18일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에는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이라는 영상이 게시됐다.

해당 영상에서 젊은 남성 직원이 한 중년의 남성 고객을 향해 "(번호가 떴는데) 왜 (햄버거를) 안 가져가시냐"라며 따지자 고객은 "언제 떴냐"고 응수했다.

이어 직원이 "(번호를) 못 보시면 어떻게 하라는 거냐"고 강하게 답하자 이 고객은 햄버거 등 제품이 담긴 종이 봉투를 직원의 머리를 향해 힘껏 던졌다.

두 사람의 말다툼은 계속됐고 얼마 후 경찰이 매장에 온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날드는 "경찰 입회 하에 고객이 직원에게 사과했고 직원이 이를 받아들여 일단락됐다"며 "자세한 배경에 대해선 직원이 밝히기를 원치 않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6 11:14:50 수정시간 : 2018/12/06 11:14:5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