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BGF리테일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편의점 CU는 겨울철 대표 간식인 고구마와 옥수수를 콘셉트로 우유를 출시했다.

9일 CU에 따르면고구마 우유는 자극적이지 않은 달콤한 맛을 강조했으며 옥수수 우유는 옥수수 특유의 고소하고 담백한 풍미를 담았다. 호리병 모양의 용기 윗부분에는 BGF리테일 통합 PB브랜드 헤이루(HEYROO)의 캐릭터 샤이루와 케이루의 피규어 총 8종이 랜덤으로 들어갔다.

고구마와 옥수수는 겨울철마다 빵, 과자, 디저트, 아이스크림 등 다양한 식품으로 변신을 거듭해왔고 올해는 커피전문점 등에서 다양한 음료로 그 영역을 확대하고 있는 추세다.

CU(씨유)가 고구마 우유와 옥수수 우유를 출시하게 된 것도 그 동안 커피, 초코, 딸기, 바나나 우유가 대부분을 차지했던 가공유 시장에 식상함을 느낀 소비자들에게 겨울과 어울리는 차별화 된 아이템으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CU(씨유)의 지난달 가공유 매출 동향을 살펴 보면, 전체 가공유 매출 중 초코 우유 33.7%, 바나나 우유 27.8%, 커피 우유 16.3%, 딸기 우유 13.4% 비중을 차지하며 4가지 아이템이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반면, 메론·땅콩·곡물·민트·슈크림 등 기타 우유의 매출 비중은 8.8%에 그쳤다.

김서영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MD는 “제품 자체의 맛과 품질을 넘어 계절감을 느낄 수 있는 아이템 자체만으로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이는 경우가 많다”며 “CU(씨유)는 각 시즌에 맞춰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다양한 PB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9 10:36:21 수정시간 : 2018/11/09 10:36:2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