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0여 개 협력사 대상 약 900억원 규모의 거래 대금 앞당겨 지급
  • 아모레퍼시픽 사옥 전경.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대표 서경배)이 추석을 앞두고 모든 협력사를 대상으로 거래 대금을 앞당겨 지급한다고 14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이번 추석을 맞이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모든 계열사와 협업하고 있는 820여 개의 협력사를 대상으로 오는 18일부터 30일까지 지급 예정되어 있던 납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

총 900억원 규모의 협력사 대금은 17일에 모두 현금으로 지급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협력사의 자금 수요 해소를 위해 2000년대 중반부터 명절마다 연휴가 시작되기 전 대금 조기 지급을 진행해 오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추석 명절을 맞아 협력사의 납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함으로써 중소 협력업체들의 자금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협력사와의 다양한 상생 방안을 통해 진정한 파트너십 구축에 힘쓸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14:38:03 수정시간 : 2018/09/14 14:38:0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