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하나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하나은행은 하나은행 모바일앱 ‘하나원큐’에서 게임을 통해 투자를 쉽고 재미있게 체험할 수 있는 모의투자게임 ‘투자의 마블’을 오픈했다고 20일 밝혔다.

하나은행과 넷마블이 공동개발한 ‘투자의 마블’은 양사가 지난 5월11일 전략적 업무제휴를 체결한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금융과 게임이 결합된 MZ세대를 위한 모의투자게임 서비스다.

‘투자의 마블’은 넷마블 게임 ‘모두의 마블’ 형태의 보드에 금융상품을 배열해 주사위를 굴려 도착하는 칸에서 투자 여부 및 투자금액을 결정하고, 이에 따라 투자한 상품의 과거 2년 실제 데이터에 기반한 투자수익에 따라 자산의 증감을 경험해 볼 수 있는 금융 체험 게임이다.

보드는 주식, 채권, 주요지수, 해외주식 등 11가지 대표적인 금융투자상품 외에도 OX금융퀴즈, 랜덤카드, 금융위기, 하나원큐(원하는 칸으로 이동) 등으로 구성돼 있어 재미있게 다양한 투자를 경험할 수 있다.

OX 금융퀴즈는 투자성과에 도움이 되는 금융지식, 하나원큐는 은행 전문가의 투자상품 추천, 랜덤카드는 생활 속의 크고 작은 소득과 지출, 금융위기는 예상치 못한 경제의 큰 충격이라는 경제적 의미를 담고 있기도 하다.

‘투자의 마블’은 하나은행 모바일 앱인 ‘하나원큐’에서 접속 가능하며, 넷마블에서 서비스 중인 모바일 RPG ‘제2의 나라 : Cross Worlds’ 게임 등에서도 접속 가능하다.

양사는 ‘투자의 마블’ 이용 손님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먼저 Welcome Event로 ‘투자의 마블’을 체험하는 모든 손님에게 넷마블의 MMO RPG 게임인 ‘제2의 나라’ 아이템박스를 제공한다.

또한 ‘하나원큐’에서 수익률 200% 이상을 달성하는 손님 중 매일 3000명을 추첨해 현금처럼 쓸 수 있는 1000 ‘하나머니’를 ‘하나멤버스’앱을 통해 지급하는 이벤트가 3개월간 진행된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기존 공급자 중심의 금융서비스에서 벗어나 MZ세대를 위한 디지털 혁신 서비스와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방식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0 11:21:36 수정시간 : 2021/10/20 11:2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