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산업은행은 전 세계 투자자를 상대로 15억 달러 규모로 글로벌본드를 전날 발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발행한 채권은 고정금리채로, 만기에 따라 3년3개월 만기 7억 달러, 5년6개월 만기 5억 달러, 10년 만기 3억 달러 등으로 구성됐다.

금리는 산은의 만기별 역대 최저 가산금리로 발행됐다. 특히 만기 3.25년물은 국내 기관 최초로 3개월 미 달러 리보 기준으로 마이너스 가산금리(-7bp)로 발행됐다.

산은은 이달 초 역대 최저 가산금리를 달성한 외평채 10년물을 벤치마크로 활용, 금리 상승기에도 장기 외화자금을 안정적으로 저리에 조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각국 중앙은행, 국제기구 등 국가·국제기관급(SSA) 투자자가 투자자의 42%를 차지했다.

그린본드로 발행한 3.25년물로 조달한 자금은 산은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채권 관리체계에 따라 2차전지와 재생에너지 관련 사업 등 그린뉴딜사업에 쓰인다.

산은은 “글로벌 인플레이션 경계감과 신흥국 부채리스크 확대 등 대외변수에도 불구하고 한국물에 대한 글로벌 투자자들의 강한 신뢰를 재확인했다”고 평가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9 14:30:32 수정시간 : 2021/10/19 14:3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