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펀드 순자산 추이(단위: 조원). 자료=금융투자협회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올해 3분기에 국내 펀드 순자산이 800조원을 돌파했다.

15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21년 3분기 펀드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기준 국내 전체 펀드 순자산은 2분기 말 대비 16조7000억원(2.1%) 증가한 810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유형별로 주식형 펀드 순자산은 99조8000억원으로 3000억원(0.3%) 줄었다. 국내 주식형 펀드가 64조6000억원으로 1조2000억원(1.8%) 감소했다.

다만 그간 직접투자 열풍과 차익 실현성 환매로 자금 유출이 이어졌으나, 3분기 들어 순유입으로 전환했다고 금투협은 설명했다.

지속적인 자금 유입에 해외 주식형 펀드 순자산은 35조2000억원으로 9000억원(2.6%) 증가했다.

기준금리 인상시기를 맞은 채권형 펀드 순자산은 131조3000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1조5000억원(1.1%) 감소했다.

단기자금인 머니마켓펀드(MMF)는 142조6000억원의 순자산을 기록했다. 2분기 말 대비 1000억원(0.1%) 증가했다.

부동산 펀드 순자산은 3조9000억원(3.2%) 증가한 124조9000억원, 특별자산 펀드는 4조1000억원(3.7%) 늘어난 114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고난도 금융투자상품 규제 강화로 감소세를 보이던 파생상품 순자산은 49조6000억원으로 3000억원(0.7%) 늘며 증가세로 전환했다.

공모펀드는 1조1000억원(0.3%) 줄어든 312조1000억원, 사모펀드는 17조8000억원(3.7%) 증가한 495조3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말 기준 전체 펀드 설정액은 771조6000억원으로 2분기 말보다 17조8000억원(2.4%) 늘었다.

나석진 금투협 자산운용부문대표는 "최근 시장 변동성이 확대하면서 투자자들의 펀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며 "유동성 장세에서 실적 장세로 넘어가면 직접투자보다는 간접투자가 유용한 투자 수단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5 09:52:08 수정시간 : 2021/10/15 09:5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