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에게 다양한 투자 기회 제공할 것”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키움투자자산운용은 최근 ESG전략팀을 신설하는 등 ESG 투자 체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우선 ESG전략팀은 지난 7월 신설됐다. ESG 관련 종목에 대한 분석을 지원하고 운용전략, 투자 솔루션을 제공하는데 초점을 맞추면서 주식·채권 부문과의 시너지를 모색하고 있다.

또한 대표이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ESG전략위원회와 총괄 CIO를 위원장으로 하는 ESG통합실무위원회를 설치하고 해당 분야 투자 확대를 위한 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ESG가 투자의사결정에 통합되기 위해서는 전사적인 목표, 계획, 자체적인 ESG 평가 역량, ESG 전담·운용·리스크관리 부서의 협업 체계가 핵심이라는 판단이다.

김기현 총괄CIO(전무)는 "국내 ESG 투자는 이제 시작인만큼 앞으로 수요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내실있는 ESG 투자 체계를 토대로 다양한 ESG 투자 기회를 고객에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하반기에는 글로벌 ESG펀드를 출시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ESG를 중심으로 하는 테마 ETF 출시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키움투자자산운용은 현재 공모펀드로 키움올바른ESG(주식), 키움ESG증권모투자신탁(채권)을 모펀드로 하는 키움ESG중장기우량채, 키움파이어니어ESG(채권) 등의 ESG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9 10:22:56 수정시간 : 2021/09/29 10:2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