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어르신, 청소년들에게 마스크 등 지원
  • 신용보증기금은 15일 추석맞이 ‘ESG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지역 소재 중학교를 찾아 백신 미접종 청소년의 코로나 감염예방을 위한 마스크를 전달했다. 사진=신용보증기금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신용보증기금(이하 신보)은 추석을 맞아 지역사회에 따뜻한 마음을 전하기 위해 ESG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우선 신보는 백신 미접종으로 코로나19에 취약한 지역청소년들을 위해 대구시 등촌중·율원중에 마스크 3600장을 지원했다. 또한 신보가 6년째 진행중인 사랑의 안부전화 대상자를 포함한 지역 독거어르신에게도 마스크 400장, 온누리상품권 200만원을 전달했다.

지난 9일에는 지역의 난제에 대해 기관·시민들이 서로 역량을 모아 주도적으로 해결하는 '지역문제해결플랫폼'에 동참했다. 이에 따라 아프간인 수용으로 인도주의적 책임을 다하는 진천·음성 주민에게 마스크 1000장을 전달하고 사회적경제기업 명절맞이 특판전 홍보에도 참여했다.

신보 관계자는 "다가오는 추석을 맞아 지역사회 이웃들과 따뜻한 마음을 나눌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했다"면서 "신보는 앞으로도 ESG경영에 앞장서 환경과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지역과의 상생·협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보는 ESG경영 일환으로 신입직원 온라인 연수에서 자원순환 환경교육을 실시했다. 업사이클링 재생가죽 필통을 직접 제작해, 7일 신보 본점 인근 안심제1종합사회복지관에서 한글을 배우는 어르신들과 지역 취약계층 아동 등에 전달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3:11:01 수정시간 : 2021/09/15 13: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