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화력발전소 PF·채권 인수 중단…친환경 투자↑
  • BNK부산은행은 5일 본점에서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사진 왼쪽에서 네번째) 안감찬 BNK부산은행 은행장. 사진=BNK부산은행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BNK부산은행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선언을 계기로 BNK부산은행은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과 발행되는 채권 인수를 중단할 계획이다. 또한 신재생 에너지 등 친환경 금융 관련 투자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부산은행은 지난 2018년부터 친환경 그린뱅크를 선언하고 환경보호 활동을 적극 추진했다. 2019년에는 환경경영시스템 국제표준인 ISO14001 인증을 취득하며 친환경 경영을 기업문화로 정착시켰다.

이후 ESG경영 액션플랜을 수립하고 은행권 최초 ESG 위원회를 이사회 내 신설하는 등 지속가능한 금융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안감찬 부산은행 은행장은 "탈석탄 금융 선언에 그치지 않고 환경을 생각하는 지역사회의 든든한 동반자로서 ESG경영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1:47:06 수정시간 : 2021/08/05 11:4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