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신한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신한은행은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2021 프리미엄브랜드지수(KS-PBI)’에서 은행부문(8년 연속)과 PB부문(14년 연속) 1위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프리미엄브랜드지수(KS-PBI)는 한국표준협회와 서울대 경영연구소가 공동으로 개발한 브랜드 가치 평가 모델로써 브랜드의 강점과 약점, 경쟁적 위치, 미래가치까지 진단해 브랜드의 자산 가치를 측정하는 지수다.

신한은행은 미래 금융공간 ‘디지로그 브랜치’와 비대면 종합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영업부’ 등 고객 중심의 혁신적인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국내 시중은행 최초로 적도원칙 가입,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는 등 신한은행만의 ESG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받아 은행부문 8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

또한 PB부문에서는 신한PWM이 기업가 고객에게 맞춤 기업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신한PWM PIB센터와 디지털 프라이빗뱅킹 서비스인 쏠(SOL) PB 등 차별화된 PB서비스를 제공하는 점을 인정받아 14년 연속 1위를 수상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프리미엄 브랜드로써 가치를 인정받은 만큼 앞으로도 고객 중심을 최우선으로 하는 신뢰받는 일류 은행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5:06:30 수정시간 : 2021/07/22 15:06:3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