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 연계형 장학 프로그램·블록체인 최고위자 교육과정 지원
  • 허백영 빗썸 대표(왼쪽)와 윤성이 동국대 총장이 산학협력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빗썸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이 동국대와 손잡고 블록체인 인재를 육성한다. 빗썸은 21일 동국대와 4차 산업혁명 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채용 연계형 장학 프로그램 운영과 함께 경영전문대학원 내 ‘핀테크·블록체인 최고위자 교육과정’을 지원하는 산학협력 프로그램이다.

채용 연계형 장학 프로그램은 빗썸 입사를 희망하는 동국대 경영대학부·경영전문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연간 약 5200만원의 학비를 지원한다. 지원 인원은 학부생 2명과 대학원생 3명으로 총 5명이다. 1인당 지원금액은 학부생은 연간 693만9000원, 대학원생은 838만9000원이다.

지원자격은 학부생 6학기 이상 재학, 대학원생은 2학기 이상 재학이 요구된다. 또한 누적 학점 평균이 3.0을 넘어야 한다. 해당 장학 프로그램은 채용 연계 프로그램으로 졸업 후 인턴십을 거친 후 평가 결과에 따라 정규직 입사가 결정된다.

또한 동국대 경영전문대학원 내 ‘핀테크·블록체인 최고위자 교육과정’을 지원한다. 국내외 금융기관, 핀테크, 블록체인 관련 정부부처 고위 임직원을 대상으로 연 2회 12주간 운영되는 프로그램으로 빗썸은 원활한 교육을 위해 매 학기마다 부서장급 임직원을 파견할 예정이다.

허백영 빗썸 대표는 “글로벌 및 국내 기업들이 유수의 학계 등과 협력해 공격적인 인재 영입에 사활을 걸고 있는 만큼 전문적인 교육역량을 갖춘 동국대와 우수한 블록체인 인재 양성 및 채용을 통해 산업 저변을 확대하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윤성이 동국대 총장은 “빗썸과의 협력은 재학생들이 산업 현장에서 4차 산업혁명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인재양성과 더불어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3:55:27 수정시간 : 2021/07/22 13:55:2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