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캠코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거래소, 신용보증기금 등 협력기관과 함께 '물납기업 지원 프로그램 설명회'를 개최했다. 사진=캠코
[데일리한국 문병언 기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11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양재타워에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거래소, 신용보증기금 등 협력기관과 함께 '물납기업 지원 프로그램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정부의 비상장주식 물납제도 개선방안의 일환이며, 국세물납증권을 전담 관리하는 캠코와 협력기관이 물납기업의 가치 제고 및 경영 안정을 함께 돕기 위해 마련됐다.

물납제도는 납세자가 금전으로 세금납부가 불가한 경우 재산(증권)으로 세금을 납부하는 제도다.

캠코와 협력기관은 이날 설명회에서 △유동성 지원을 위한 세일앤리스백 △경영정상화를 위한 정책자금 지원 △우량 물납기업의 상장(IPO) 준비 △법인 니즈에 맞춘 맞춤형 컨설팅 등 기관별 지원 제도를 소개했다.

설명회에는 소규모 중소기업부터 중견기업까지 20여개 물납기업이 참여했으며, 물납기관 관계자들은 기관별 제도 소개를 청취하고 기업 상황에 적합한 프로그램 운영기관 담당자와 현장상담 시간을 가졌다.

기자소개 문병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6:17:05 수정시간 : 2021/06/11 16:17: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