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맵 류준우 대표(왼쪽부터), 대한테니스협회 정희균 회장, 그리고 AXA손해보험 질 프로마조 대표이사가 10일 서울 송파구 소재 대한테니스협회에서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AXA손해보험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AXA손해보험이 대한테니스협회, 보맵과 함께 테니스 국가대표 및 우수 주니어 선수 보험 지원을 위한 3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국가대표 및 우수 주니어 선수들을 지원하고, 장기적인 교류 협력을 통해 테니스 선수들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고 주최 측은 밝혔다. 이에 대한 시작으로 악사손보는 보맵과 함께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권순우 선수를 비롯해 국가대표 및 우수 주니어 선수 33명에게 ‘상해보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해당상품은 △교통상해사망후유장해 △일반상해사망후유장해 △일반상해골절화상진단(치아파절제외) △일반상해골절화상수술 △일반상해입원일당 등을 보장한다.

악사손보는 작년 6월 국내 1 위 인슈어테크 스타트업 업체인 보맵과 디지털보험시장 및 틈새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디지털 플랫폼 고객 니즈에 맞는 다양한 상품을 공급해오고 있다.

질 프로마조 AXA손해보험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이 많은 상황 속에서도 도쿄 올림픽을 위해 성실히 준비하고 훈련해온 테니스 국가대표 선수들이 안심하고 걱정 없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1:42:59 수정시간 : 2021/06/11 11:42:5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