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사진=카카오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카카오는 김범수 이사회 의장(사진)이 자사 주식 33만 주를 친인척에게 증여했다고 19일 공시했다.

우선 김 의장 아내 형미선씨와 두 자녀 상빈·예빈씨가 각 6만 주씩 받았다.

이밖에 김행자(2만5000주), 김명희(2만800주), 김대환(4200주), 김화영(1만5000주), 장윤정(5415주), 김예림(4585주), 김은정(1만5900주), 김건태(4550주), 김유태(4550주), 형미숙(1만9000주), 박효빈(6000주)씨 등 친인척도 각각 주식을 증여받았다.

이날 카카오 종가는 44만원으로 증여된 주식의 현재 가치는 1452억원에 이른다.

이번 증여로 김 의장 카카오 지분율은 14.20%(1250만631주)에서 13.74%(1217만631주)로 소폭 줄었다.

카카오 측은 “김범수 의장 개인 건으로 회사 차원에서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9 20:21:50 수정시간 : 2021/01/19 20:21:5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