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DB손보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DB손해보험은 보유고객이 업계 2번째로 1000만명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DB손보 고객 수는 2010년 500만명, 2016년 800만명에 이어 이달 1000만명을 달성했다. 국민 5명 중 1명이 DB 손해보험 고객인 셈이다.

1962년 국내 첫 자동차보험 공영사로 출발한 DB손해보험은 1984년 업계 최초 운전자보험 시장의 포문을 열고 이후 실손보험, 통합보험, 자녀보험 등 다양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왔다.

이후 유병자 보험, 인터넷 완결형 보험, 질병의 예방 및 재활 보장 보험 등 고객의 건강과 생활에 필요한 보험상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또한 대표 자동차 브랜드 ‘프로미’를 통해 자동차 사고 발생 시 현장 출동 없이 고화질 영상으로 상담이 이뤄지는 ‘V-System’을 개발해 코로나-19에 민감한 고객들에게 안전하고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DB손해보험은 이번 1000만 고객 돌파를 기념해 신규 TV CF 제작 및 ‘천만고객 맞이 미션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9일부터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는 DB손해보험 1000만 고객 돌파를 축하하고 고객과 함께 감사한 마음을 나누자는 취지에서 기획됐으며, 이벤트는 DB손보 공식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참여 가능하다.

DB손보 관계자는 “천만 고객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도 ‘가족사랑을 지키는 약속’이라는 슬로건 아래 고객 관점에서 필요한 보험 상품 개발 및 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1000만 고객과의 약속을 지키고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2 08:55:40 수정시간 : 2020/12/02 08:55:4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