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석환 대구해올중고등학교 교장. 사진=교보생명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교보교육재단은 ‘2020(제22회) 교보교육대상’에 임석환 교장(대구해올중·고등학교) 등 4개 부문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수상자는 △참사람 육성 부문 대상에 임석환 대구해올중·고등학교 교장 △창의인재 육성 부문 대상에 최경철 예봉중학교 과학교사 △평생교육 부문 대상에 ‘영도희망21’ △미래교육콘텐츠 부문 대상에 ‘아이들에게 꿈을 선물하는 선생님’이다.

참사람 육성 부문을 수상한 임석환 교장은 학교 밖 위기 청소년들을 위해 헌신해 온 교육자이자 성직자다. 임 교장은 2012년 대안교육센터 ‘꿈못자리’를 시작으로 2018년 공립 대안학교 해올중·고등학교까지 대구의 대안교육을 이끌어왔다.

특히 전국 최초 민간위탁형 공립 대안학교 초대 교장으로서 공교육 속에서 학교 밖 위기 청소년을 위한 대안교육의 틀을 새롭게 만들고, 민주적인 학교문화를 조성하는 등 학교안팎을 아우르며 참사람을 길러온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고 교보교육재단은 설명했다.

최경철 예봉중학교 과학교사는 다양한 교과연계 수업과 주제별 융합 메이커교육을 통해 창의력을 갖춘 인재 육성에 기여한 공로로 창의인재 육성 부문을 수상했다.

최 교사는 남양주모형자동차대회, 뮤직메이커, STEAM주니어교실 등 지역사회와 함께 호흡하면서 아이들이 갖고 있는 창의성을 키우고자 힘써왔다.

또한 평생교육 부문 대상을 받은 ‘영도희망21’은 2011년 지역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결성한 비영리 민간단체다. 요람에서 100세까지 전 세대가 참여하는 체계적인 활동을 통해 스스로 커가는 평생교육공동체의 모델을 제시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미래교육콘텐츠 부문 대상을 받은 ‘아이들에게 꿈을 선물하는 선생님’은 도시와 농촌 간 교육격차 해소를 목표로 온라인 학습 플랫폼 및 미디어에 기반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공유해 교육 격차 없는 미래 인재 육성에 기여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선종학 교보교육재단 이사장은 “올해 교보교육대상 수상자들은 남다른 교육철학을 바탕으로 참사람 육성과 국민교육 진흥을 위해 오랜 시간 헌신해왔다”며 “재단은 수상자들의 인재육성 철학과 교육적 가치가 우리 사회에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보교육대상은 ‘참사람 육성’, ‘창의인재 육성’, ‘평생교육’, ‘미래교육콘텐츠’ 부문에서 교육 발전에 기여한 인물·단체를 선정, 시상하는 교육상이다. 대산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인재육성 철학을 구현하고 ‘참사람 육성’이라는 시대적 가치를 확산시키기 위해 2015년 제정됐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09:45:24 수정시간 : 2020/11/23 09:45:2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