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국제 유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확산 우려로 이틀 연속 급락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3%(1.22달러) 떨어진 36.1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현지시각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3.3%(1.30달러) 떨어진 37.82에 거래 중이다.

최근 코로나 재확산 우려가 유럽을 중심으로 고개를 들고 있다. 프랑스 등 주요국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두 번째 이동제한령 시행을 예고하는 등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한편 국제 금값은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6%(11.20달러) 하락한 1,868.0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달러화에 대한 투자심리가 늘어나면서 금 수요가 줄어든 영향이다. 이날 미국의 국내총생산(GDP)이 3분기에 기록적으로 반등한 사실이 발표됐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0 09:06:59 수정시간 : 2020/10/30 09:06:59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