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인공지능(AI)·빅데이터 전문 기업인 바이브컴퍼니가 상장 첫날 급락했다.

28일 오전 10시 30분 현재 바이브컴퍼니는 시초가 대비 14.5% 급락한 3만4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시초가는 공모가 2만8000원보다 공모가보다 43% 높은 1만2000원 높은 4만원에 형성됐다. 개장 직후 4만2400원까지 올랐으나 하락 전환해 낙폭을 키우고 있다.

바이브컴퍼니는 앞서 지난 12~13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공모가를 희망밴드(2만3000~2만8000원) 상단인 2만8000원으로 결정했다. 지난 19~20일 진행된 일반 공모 청약에서는 경쟁률 1266대 1을 기록했고 증거금은 2조3000억원이 몰렸다.

바이브컴퍼니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의 사내벤처기업로 시작해 2000년 다음소프트라는 이름으로 설립됐다. 현재는 AI 플랫폼 소피아(SOFIA)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8 10:31:13 수정시간 : 2020/10/28 11:43:5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