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예탁결제원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27일까지 ‘2020년 휴면 증권투자재산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달 말 기준 예탁결제원이 보관하고 있는 휴면 증권투자재산은 실기주과실주식 약 107만주(시가 약 12억원), 실기주과실대금 약 375억원, 미수령주식 약 260만주(시가 약 277억원) 등 모두 약 664억원 어치에 달한다.

이중 상당수는 실물주권을 보유한 주주가 실기주과실이 발생하였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거나, 무상증자·주식배당 등의 사유로 신주가 발생했음에도 이를 인지하지 못해 주식을 수령하지 않아 발생했다.

실기주는 증권사로부터 주식을 실물 출고한 후 본인명의로 명의개서를 하지 않은 주식을 뜻한다. 또 본인이 명의개서를 하지 않아 예탁원 명의로 기재된 주식에 배정된 무상주식, 주식배당, 현금배당 등이 실기주과실이다.

2009년부터 휴면증권재산 찾아주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예탁결제원은 코로나19 재확산 예방을 위해 캠페인 시행 최초로 비대면 실명확인을 통한 미수령주식 수령방식도 병행한다.

비대면 실명확인은 영상통화와 신분증 사본 제출 또는 기존 개설된 금융기관 계좌 확인 + 신분증 사본 제출 방식이다. 세부 절차는 캠페인 대상 주주에게 안내문으로 통지할 예정이다. 다만 비대면 주식 수령은 캠페인 기간 중에만 한시적으로 시행한다.

또 예탁결제원은 실기주과실의 경우 주주가 실물주권을 입·출고한 증권회사의 협조를 통해 실기주과실 발생사실 안내 및 과실반환을 적극 독려하고, 미수령주식은 행정안전부 협조를 통해 주주의 현재 거주지를 파악해 주식 수령 안내문을 통지할 계획이다.

예탁결제원은 2009년 이후 휴면 증권투자재산 찾아주기 활동을 통해 실기주과실주식 774만주, 실기주과실대금 708억원, 미수령주식 4억5000만주(8234억원 상당)의 주인을 찾아줬다. 예탁결제원 측은 “약 5주간 진행되는 캠페인 기간 중 최대한 많은 휴면 증권투자재산이 주인을 찾아갈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실기주과실 및 미수령주식 존재 여부는 예탁결제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캠페인 관련 문의는 한국예탁결제원 컨택센터로 연락하면 된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10:14:21 수정시간 : 2020/10/19 10:14:2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