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T친애저축은행은 창립 8주년을 맞아 임직원들과 다일복지재단 직원들은 지난 24일 추석 연휴를 앞두고 독거 어르신과 취약계층을 위한 기부금을 사회복지법인 다일복지재단에 전달했다. 사진=JT친애저축은행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JT친애저축은행이 창립 8주년을 맞아 지역사회의 성원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JT친애저축은행은 지난 24일 추석 연휴를 앞둔 독거 어르신 및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기부금을 다일복지재단에 전달했다고 25일 밝혔다.

다일복지재단은 무의탁 어르신, 노숙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무료 급식사업인 ‘밥퍼나눔운동’을 진행하는 사회복지법인이다. JT친애저축은행과는 지난 2013년 말 무료급식 봉사활동 시작 이후 올해로 5번째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JT친애저축은행은 올해에는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무료급식 봉사활동 대신, 홀로 추석을 보내며 끼니를 챙겨야 하는 소외계층을 위한 비대면 기부를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부금 전달식은 서울시 동대문구 소재의 다일복지재단 밥퍼나눔운동 본부에서 진행됐다. 기부금은 오는 29일 독거 어르신 및 취약계층 1000여 명에게 전달할 명절 음식 도시락 마련과 식료품 키트 및 마스크, 손 소독제 등의 선물 구입에 쓰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 도시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의 식자재를 구입해 만들 예정으로 소상공인의 생활 안정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박윤호 JT친애저축은행 대표는 “JT친애저축은행이 고객 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 덕분에 대표적인 서민금융사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만큼, 추석을 앞두고 지역사회의 성원에 작게나마 보답하고자 이번 활동을 진행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서민금융사로서의 사회적 책무를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JT친애저축은행은 지난 2012년 10월 국내 출범 이후 소외계층을 돕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홀로 사는 어르신을 대상으로 '밥퍼 나눔 봉사', '건강 밥상 나눔' 등을 진행해 온 것이 대표적이다. 이외에도 지난 4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미혼모자 가정을 위한 기부금을 미혼·한부모생활시설인 애란원에 전했으며, 지난 5월에는 여성 보건위생용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초·중·고 여학생을 위한 기부금을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하기도 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2:00:19 수정시간 : 2020/09/25 12:0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