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보증·신용보험협회(AGCIA) 창립총회가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는 모습. 은성수 금융위원장(윗줄 왼쪽부터), 김상택 서울보증보험 사장,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 바오비엣 흐엉 부사장(두번째줄 왼쪽부터), 비아이씨 비엣 부사장, 중화연합 바이 루 량 수석심사역, 코리안리 이무섭 전무, 내셔널 리 샌디 레이어스 이사(세번째줄 왼쪽부터), 시나르마스 케툿 이사, 천안보험 청쑤린 부사장, 절강공보 왕찬하이 최고운영책임. 사진=서울보증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서울보증보험은 아시아보증·신용보험협회(AGCIA)가 25일 창립총회를 갖고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AGCIA는 한국, 중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소재 9개 회원사로 구성된 아시아 지역 최초 보증보험사 블록 공동체다.

지난해 11월 발기인 총회에 이어 지난 4월 금융위원회 설립허가를 받았다. 서울보증보험이 초대 이사회 의장사를 맡았고, 서울보증보험 김상택 사장이 초대 협회장으로 선임됐다.

이번 AGCIA 창립총회는 대면 회의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됐다.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의 축사를 시작으로 각 회원사 대표들은 영상을 통해 인사말을 전달했고, 다음년도 사업계획 및 예산 등을 확정했다.

이날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보증보험제도가 한국 경제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했듯, 아시아 지역의 경제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했다.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아시아 보증 및 신용보험 산업 발전의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AGCIA는 서울보증보험 본사에 사무국을 두고 정기총회 및 각종 세미나 등을 통해 아시아 각 지역에 소재한 보험사 및 재보험사와 교류하면서 각 지역에 보증보험의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김상택 협회장은 이 날 개막 연설에서 “한국의 경제발전 과정에서의 보증보험 역할과 노하우를 AGCIA 회원사들과 공유해 다 함께 잘사는 아시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0:10:03 수정시간 : 2020/09/25 10: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