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코스피가 닷새 만에 소폭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은 2년 5개월 만에 장중 900선을 넘어섰지만 오후 들어 하락 전환하면서 890선으로 미끄러졌다.

16일 코스피지수 전 거래일보다 7.66포인트(0.31%) 내린 2435.92로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전장보다 0.86포인트(0.04%) 내린 2442.72에 개장해 보합권에서 등락하다 매물이 출회되며 하락세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265억원, 256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기관은 1377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종목은 대부분 하락 마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0.39%), 셀트리온(+0.34%), 현대차(+2.51%)는 상승 마감했다. 반면 SK하이닉스(-0.49%), NAVER(-1.60%), LG화학(-5.37%), 삼성전자우(-0.58%), 카카오(-1.05%), 삼성SDI(-0.66%)는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18포인트(0.35%) 내린 896.28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날보다 2.29포인트(0.25%) 오르며 901.75에 개장했으나 900선 유지에 실패했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은 홀로 1860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177억원, 1409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10종목은 등락이 엇갈렸다. 씨젠(+5.73%), 알테오젠(1.56%), 에이치엘비(2.09%), CJ ENM(7.23%)는 상승 마감했다. 반면 카카오게임즈(-1.78%), 제넥슨(-1.72%), 케이엠더블유(-2.67%), 에코프로비엠(-1.33%)는 하락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90원 내린 1176.1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5:46:25 수정시간 : 2020/09/16 15:4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