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추이. 그래프=금융감독원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며 지난 6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이 0.33%로 5월 말(0.42%)보다 0.09%포인트 내렸다,

이 같은 연체율은 금감원이 해당 지표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7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0.09%포인트 내린 수준이다.

금융감독원이 12일 발표한 6월 중 신규 연체 발생액(1조1000억원)은 전월보다 1000억원 감소했고 연체 채권 정리 규모는 2조8000억원으로 2000억원 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저금리로 신규 연체가 꾸준히 감소하며 연체율이 하향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일부 채무상환을 유예해준 점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분석했다.

모든 차주 유형에서 연체율이 줄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39%로 5월 말보다 0.13%포인트,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3%포인트 내렸다.

대기업 대출 연체율은 0.21%로 5월 말보다는 0.04%포인트, 지난해 6월 말보다는 0.46%포인트 내렸다.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은 5월 말보다 0.15%포인트 내린 0.44%로 집계됐다. 지난해 6월 말보다는 0.06%포인트 내린 수치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5%로 5월 말보다 0.05%포인트,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03%포인트 각각 내렸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5월 말보다 0.03%포인트 내려간 0.17%,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은 0.12%포인트 내린 0.42%로 각각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0.03%포인트, 0.02%포인트 내린 것이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2 12:57:45 수정시간 : 2020/08/12 12:57:45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