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환보유액 추이. 자료=한국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7월말 외환보유액이 넉 달 연속 증가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은행은 5일 올해 7월말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4165억3000만달러로 6월말(4107억5000만달러)보다 57억7000만달러 증가했다고 밝혔다. 외환보유액은 지난 4월부터 넉 달 연속 증가세로 사상 최고치다.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발생하고 미국 달러화의 약세에 따른 기타통화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늘어나면서 외환보유액이 증가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자산별로 보면 유가증권이 3793억8000만달러(91.1%)로 외환보유액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그다음으로는 예치금 248억6000만달러(6.0%), 금 47억9000만달러(1.2%), IMF포지션 43억7000만달러(1.0%), 특별인출권(SDR) 31억3000만달러(0.8%) 등순이었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6월 말 기준으로 세계 9위에 해당한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3조1123억달러), 일본(1조3832억달러), 스위스(9618억달러), 러시아(5689억달러), 인도(5057달러), 대만(4887억달러)순으로 외환보유액이 많았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5 09:32:32 수정시간 : 2020/08/05 09:32:32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