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미국 제약사 모더나 세러퓨틱스의 코로나19 임상 진척 소식에 관련주인 에이비프로바이오와 파미셀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16일 오전 9시 37분 현재 에이비프로바이오는 전 거래일보다 17.59%(149원) 상승한 996원에 거래되고 있다. 에이비프로바이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3거래일 연속 상승세다. 특히 15일 상한가 마감했다.

반면 같은 시간 파미셀은 전 거래일보다 6.71%(1550원) 내린 2만2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파미셀은 13일과 14일 1~4%의 낙폭을 기록한 뒤 15일 25.2%의 상승폭으로 급등 마감했다.

파미셀은 렘데시비르 주원료인 `뉴클레오시드`를 생산하고 있다. 파미셀은 글로벌 진단용 및 의약용 뉴클레오시드 시장의 8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뉴클레오시드는 핵산을 구성하는 단위로서 유전자 진단시약(각종 바이러스 진단키트) 및 유전자체료제 신약의 주원료로 쓰인다.

에이비프로바이오는 사내이사가 미국 바이오 업체인 모더나의 창립멤버라는 소식에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8월 에이비프로바이오는 모더나의 창립멤버이자 현재 모더나의 주주인 로버트 랭거 MIT 교수를 비상근 사내이사로 영입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6 09:40:31 수정시간 : 2020/07/16 09: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