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올해 상반기 주식시장 거래대금이 지난해 연간 누적 거래대금을 넘어섰다. 개인 투자자의 거래대금이 역사적 수준으로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2일까지 국내 주식시장(코스피·코스닥) 누적 거래대금은 약 2293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연간 누적 기준 거래대금(2287조6000억원)을 0.3%가량 웃도는 수준이다.

이로써 올해 증시 거래대금은 단 6개월여 만에 작년 한 해 거래대금을 넘어섰다. 이런 추이대로라면 올해 연간 거래대금은 2000년대 들어 역대 최대치를 경신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현재 연간 거래대금 최대 기록은 2018년의 2799조7000억원이다.

시장별로 보면 코스피 누적 거래대금이 1216조3000억원이고 코스닥 거래대금이 177조2000억원이었다.

코스피 시장의 2일 기준 일평균 거래대금은 9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일평균 거래대금(5조원)보다 2배 가까이 증가한 수준이다. 코스닥시장의 경우 하루 평균 8조6000억원가량이 거래되면서 역시 거래대금이 지난해(4조3000억원)보다 2배 늘었다.

코스피와 코스닥시장을 합산한 전체 증시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18조3000억원으로 역시 작년(9조3000억원)의 2배에 가까운 수준이었다.

올해 증시 누적 거래대금 가운데 개인 투자자 거래대금은 1671조8000억원으로 전체의 72.9%를 차지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개인 거래 비중이 64.8%이었으나 8.1%포인트나 상승했다.

작년까지만 해도 코스피 개인 거래 비중은 47.5%로 절반에 채 못 미치는 수준이었으나 2일 기준 코스피 시장 개인 거래 비중은 60.5%에 달했다. 반면 외국인의 코스피 거래 비중은 지난해 28.4%에서 이날 현재 19.5%로 낮아졌고 기관 거래 비중 역시 23.1%에서 19.0%로 떨어졌다.

코스닥시장의 경우 개인 거래 비중이 지난해 84.7%에서 올해 86.9%로 늘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3 10:43:46 수정시간 : 2020/07/03 10:4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