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화재는 최근 언택트 수요가 증가하면서 홈페이지, 모바일 앱 등 삼성화재 비대면 채널의 4월 방문자가 300만명을 돌파했다. 사진=삼성화재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삼성화재는 최근 언택트 수요가 증가하면서 홈페이지, 모바일 앱 등 삼성화재 비대면 채널의 4월 방문자가 300만명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삼성화재는 고객 편의 증진을 위해 비대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온 바 있다.

삼성화재 보험 가입 고객이라면 △계약내용 확인 △증명서 발행 △계약변경 △보험료 납입·환급·해지 △보험금 청구 △대출 등 주요 업무를 온라인을 통해 스스로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

지속적으로 확대해온 비대면서비스인 '셀프 업무처리'는 4월 한달간 65만건 이상의 업무가 처리돼 지난해 월 처리건수인 42만건보다 55% 증가했다.

삼성화재가 지난해 12월말 오픈한 '셀프 보장분석‘도 고객들의 관심이 이어지며 지난 4월까지 7만명이 이용했다. '셀프 보장분석'은 각 보험사에 가입한 자신의 보험가입 현황을 한 눈에 확인해 부족한 보장을 보완하거나 불필요한 보험료를 줄이는 데 활용할 수 있다.

한편, 삼성화재의 비대면 서비스인 '스마트링크 서비스'도 사용량이 증가했다. '스마트링크 서비스'는 고객에게 보내는 카카오알림톡이나 문자메시지에 링크를 포함시켜 원하는 서비스에 바로 접속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특히, 지난해말 선보인 '자동차 보상 스마트링크 서비스'는 5개월 만에 월 20만 건 가까이 이용할 만큼 대표서비스로 자리잡았다고 삼성화재는 설명했다. 고객들은 자신의 스마트폰을 통해 △보상 관련 정보 및 안내 확인 △서류 제출 △합의서 작성 △정보 동의 △렌터카 신청 등의 다양한 업무처리를 직접 할 수 있다.

삼성화재 홈페이지 관계자는 "삼성화재 비대면서비스의 확대에 따라 고객 만족도가 높아지는 한편, 많은 업무가 대체되면서 회사의 생산성 역시 크게 향상됐다" 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들을 먼저 발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1 09:05:03 수정시간 : 2020/06/01 09:05:03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