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위원장 공개 서한. 자료=금융위원회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O월 위기설', '발등의 불', 'OO기업 자금난' 같은 소문은 위기설에는 근거가 없다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6일 언론과 민간 자문위원들에게 보낸 공개서한에서 "(위기설은) 정부를 더 정신 차리게 하지만, 시장 불안을 키우고 해당 기업을 더 곤란하게 할 우려도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금융위는 일각에서 제기하는 '기업자금 위기설'을 사실에 근거한 주장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과거에도 경제가 어려울 때마다 자금 위기설이 반복적으로 나왔지만, 결국 과장이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또 최근 상승하는 기업어음(CP) 금리는 3월 분기 말 효과가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CP 스프레드가 미국 등 다른 국가와 비교해서 많이 벌어진 것은 아니고,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 때는 379bp(1bp=0.01%포인트)까지 오르기도 했다는 설명이다.

채권시장안정펀드 첫날 회사채 등 매입이 불발한 점에 대해서는 회사채나 CP 등은 시장에서 자체 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대기업 또한 정부의 금융지원 대상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또한 최근 소상공인 초저금리 대출과 관련해선 소상공인진흥공단 경영안정자금 대출이 만기가 3년으로 가장 길다 보니 병목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은 위원장은 신용도가 높은 사람은 은행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 추천했다.

아울러 은 위원장은 금융사가 코로나19 대출에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규제도 완화하겠다고 약속했다. 해당 규제는 원화 유동성 커버리지 비율(LCR)과 예대율, 증시안정펀드 출자금 관련 자본건전성 규제 등이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6 13:08:03 수정시간 : 2020/04/06 13:08:03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