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기반 정보제공 서비스’ 부수업무를 승인 받아 6일부터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시하는 서비스는 미래에셋대우의 온라인 금융서비스 플랫폼인 '엠클럽(m.Club)'에서 확보된 AI 알고리즘,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기반으로 생성된 데이터셋(데이터의 집합체)의 판매와 금융 빅데이터 분석 컨설팅, 분석 컨텐츠 제공 등을 포함한다.

스팸뉴스 필터링, 해외뉴스 번역 등에 활용된 AI기술을 기반으로 협력업체와 서비스, 솔루션을 공동개발해 고객서비스에 활용할 계획이며, 향후 오픈 예정인 금융데이터거래소를 통해 데이터셋, API(Application Program Interface) 등을 판매할 예정이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최근 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3법 개정으로 금융회사의 빅데이터 업무 영위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며 “미래에셋대우의 빅데이터 분석과 AI 전문역량을 활용해 고객 서비스를 강화하고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6 12:08:20 수정시간 : 2020/04/06 12:08:20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