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BS 캡처
'불후의 명곡' 이찬원이 유회승을 향한 팬심을 표현했다.

4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엔플라잉 유회승이 출연했다.

이날 이찬원은 "(유회승이) 지난 2019년 '불후의 명곡' 추석특집에서 아버님과 함께 부르셨던 '엄마가 딸에게'가 530만뷰를 기록했다. 그 노래를 듣고 신동엽 선배님이 울컥하셨었다. 저도 그 이후 엔플라잉 무대를 찾아볼 정도로 팬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유회승의 무대가 끝나자 "첫 소절 듣고 울컥해서 진짜 울 뻔했다. 심금을 울리는, 존경스러운 목소리다. 오늘 녹화 끝나고 유회승 씨 휴대폰 번호 무조건 얻을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5 09:30:55 수정시간 : 2021/12/05 09:3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