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신기루 사과, '생방송 막말' 논란에 "제 부족함, 많은 불편 끼쳐 깊이 사과"
  • 기자김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12.02 18:34
  • '박명수의 라디오쇼'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신기루가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신기루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리고 라디오 생방송 도중 비속어를 사용한 데 대해 사과했다.

그는 "지난주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제가 많은 청취자분들을 불편하게 했음에도 이제서야 제 입장과 마음을 전달하는 것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제가 생방송 경험이 없고, 늘 자유로운 플랫폼에서만 제 이야기를 하다 보니 전 연령대가 듣는 공중파 라디오에서 제 경험과 에피소드 질의응답 과정에서 자극적인 단어와 브랜드명을 언급하는 등 저의 부족함이 여러분들께 많은 불편을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즉시 입장을 밝히지 못한 것은, 처음 겪어보는 수많은 질타와 악플에 저의 이야기들이 제 의도와 생각과는 달리 전달되어 오해를 사지는 않을지 입을 열기가 두려웠다"면서 "반복되는 실수로 실망감을 드리지 않도록 더욱 더 노력할 것이고, 앞으로 제 이야기와 생각들을 꾸밈없이 보여드리고 들려드리는 것에 있어 불편을 느끼시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전했다.

오랜 무명 끝에 최근 주목받고 있는 신기루는 "길고 어두웠던 터널을 하염없이 걷다가 조금씩 보이는 빛줄기를 따라 조심스레 한 발 한 발 내딛고 있다"면서 "이 빛은 많은 분들의 응원 덕분임을 알고 감사한 마음이 컸기에 죄송함도 크다"고 털어놨다.

또 "두서 없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리고 제가 이런 글을 쓰게 되는 날이 올 줄은 꿈에도 몰랐는데. 정말 꿈이 꿈에서 끝나지 않도록 더 발전하고 노력하는 김현정이 되어야겠다 다시 한 번 다짐한다"며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에게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신기루는 지난 24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박명수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비속어를 사용하고 브랜드명을 노출해 물의를 빚었다.

기자소개 김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2 18:34:10 수정시간 : 2021/12/02 18:3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