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아이 인스타그램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가 마약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형이 확정됐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비아이와 검찰 모두 항소 기한인 지난 17일까지 항소하지 않으면서 1심 선고가 확정됐다.

앞서 지난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3부는 대마초 등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비아이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또 추징금 150만원과 사회봉사 80시간, 약물치료 강의 수강 40시간 등을 명했다.

형사재판에서는 선고일로부터 7일 이내에 항소할 수 있다. 하지만 지난 17일까지 비아이와 검찰 모두 항소하지 않으면서 비아이는 집행유예형이 확정됐다.

비아이는 2016년 4월 지인 A씨를 통해 대마초와 마약류인 LSD를 구입한 뒤 일부를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는 비아이의 마약 투약 혐의와 관련해 A씨를 회유, 협박해 수사를 무마하려 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양 전 대표 측은 지난달 13일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18:10:49 수정시간 : 2021/09/23 18:1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