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이영애 공식입장, 국회의원 후원 논란에 "정호영, 군납업자 아냐"[전문]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3.02 19:50
  • 배우 이영애 /사진=연합뉴스
배우 이영애가 최근 불거진 정치 후원금 논란에 대해 "남편 정호영 회장은 군납업자도 아니고 무기중개업자도 아니다"라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2일 이영애의 법률대리인 측은 최근 이영애가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500만원씩 정치 후원금을 낸 사실을 두고 남편 정호영이 방산업계 종사자라 부적절하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영애 측은 "정호영 회장은 군납업자도 아니고 무기중개업자도 아니다"라며 "정호영씨의 본업은 해외 통신사와 인베스먼트 관련 사업을 하고 있으며 회사 소재는 미국 시애틀"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재산 형성도 방산 무기중개가 아닌 통신사(데이콤, 하나로 통신 등) 운영 투자 등으로 일군 것으로 매우 정상적인 것"이라며 "이러한 내용은 세무당국에서도 잘 인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영애 측은 부친과 시아버지가 한국전쟁을 겪은 참전용사라며 "국회 국방위 군 출신 의원님들의 후원도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주신 군인분들에 대한 은혜 보답의 일환이고 또한 군 출신 의원분들을 후원한 것은 그분들이 군 생활을 수십 년 하신 분들이라 안보 분야는 일반 국회의원들보다 더 전문성이 있을 것 같은 소견에서 후원을 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영애는 일부 언론의 옳지 않은 보도도 있었지만 개의치 않고 군을 계속 후원할 생각이며 다시 한번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주신 참전용사와 군장병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25일 지난해 300만원 초과 기부자 명단을 공개했다.

해당 명단에 따르면 이영애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 국민의 힘 한기호, 신원식 의원 등에게 각각 500만원씩 후원했다.

이영애의 후원 사실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이영애의 남편이 방산업체를 운영하고 있어 부적절한 후원이라고 지적해 논란이 벌어졌다.

다음은 이영애 측 공식입장 전문

최근 일부 언론에서 국회 국방위 소속 의원들께 기부한 이영애 씨의 후원금이 남편 사업을 염두에 둔 것이기에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보도하여 논란이 되었는데 보도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이영애 남편 정호영은 방산업계 큰손, 방산업계 종사자, 방산업체 H사 오너, 군납 업계 관여, 정씨는 무기중개상, 군납 편의 대가 오천만원 제공 불기소처분, 배우 이영애 씨 군납업자 부인, 군납업자 부인 국방위 거액 후원금 제공"입니다.

그러나 위 보도 내용은 사실과 전혀 다른 것이니 이를 인용하였거나 이와 유사한 내용의 기사를 게재하였다면 기사를 삭제하여 주셨으면 합니다. 정호영 회장은 군납업자도 아니고 무기중개업자도 아닙니다.

이러한 사실은 공정보도를 위해 국회를 담당하는 기자분께서 기사작성 시 조금의 노력을 하였다면 쉽게 알 수 있었던 것인데 사실 확인 없이 보도한 것은 유감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또한 인터넷에 떠도는 정호영 회장 관련기사는 개인 신상이나 재산 형성 과정 등에 많은 오류가 있으니 이를 인용하시면 가짜 뉴스가 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정호영씨의 본업은 해외 통신사와 인베스먼트 관련 사업을 하고 있으며 회사 소재는 미국 시애틀입니다. 재산 형성도 방산 무기중개가 아닌 통신사(데이콤, 하나로 통신 등) 운영 투자 등으로 일군 것으로 매우 정상적인 것입니다. 이러한 내용은 세무당국에서도 잘 인지하고 있습니다.

이영애씨의 부친과 시아버지는 6.25 전쟁을 몸소 겪으신 군인들이며 참전용사입니다. 이영애씨는 부친과 시아버지 같으신 군인들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의 자유 대한민국이 존재하고 그 품 안에서 이영애씨 가족은 고맙고 행복한 삶을 산다고 했습니다.

사연이 이렇듯이 이영애씨는 국회 국방위 군 출신 의원님들의 후원도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주신 군인분들에 대한 은혜 보답의 일환이고 또한 군 출신 의원분들을 후원한 것은 그분들이 군 생활을 수십 년 하신 분들이라 안보 분야는 일반 국회의원들 보다 더 전문성이 있을 것 같은 소견에서 후원을 한 것이라고 합니다.

이영애씨는 일부 언론의 옳지 않은 보도도 있었지만 개의치 않고 군을 계속 후원할 생각이며 다시 한번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주신 참전용사와 군장병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하였습니다.

끝으로 이영애씨는 국민의 따듯한 사랑과 격려, 질책과 조언을 잘 받아들여 두 아이의 엄마와 아내로서 부족함을 깨우쳐 더욱 겸손한 자세로 타의 모범이 되는 생활을 할 것이라 했고 이번 논란으로 팬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2 19:50:43 수정시간 : 2021/03/02 19:50: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