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봉재현 소감 "'썸타는 편의점' 평생 기억 남을 작품…연기 너무 재밌어"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3.01 00:32
그룹 골든차일드 봉재현이 웹드라마 '썸타는 편의점' 종영 소감을 밝혔다.

봉재현은 28일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짧은 촬영 기간이었지만 '썸타는 편의점'을 찍으면서 정말 행복했고, 평생 기억에 남을 작품이 될 것 같다"며 '썸타는 편의점'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는 "'썸타는 편의점'을 만난 덕분에 연기가 너무 재미있다는 생각을 했고, 앞으로도 계속 도전해보고 싶어졌다"며 "연하남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게 많이 응원해 주신 딩고 제작진 여러분들과 모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봉재현은 '썸타는 편의점'에서 사랑스러운 연하남으로 출연해 훈훈한 비주얼과 목소리로 매력을 선보였다.

그는 첫 연기 도전임에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아 앞으로 어떤 새로운 작품을 선보일지 관심이 집중됐다.

한편 봉재현이 속한 골든차일드는 지난 1월 발매한 다섯 번째 미니앨범 '예스.'(YES.)의 후속곡 '브리드'(Breathe)로 활동 중이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1 00:32:11 수정시간 : 2021/03/01 00:32:1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