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박승희가 결혼을 앞뒀다.

박승희의 소속사인 어썸프로젝트컴퍼니는 27일 "박승희 선수가 오는 4월 17일 63컨벤션에서 5살 연상의 패션브랜드 대표와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박승희의 웨딩 화보를 공개하며 "박승희 선수에게 많은 축하와 따뜻한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박승희가 같은 업종에 종사하는 예비신랑에게 같은 분야 선배로써 많은 조언을 구하며 자주 만나게 됐고 이를 계기로 가까워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트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박승희는 현재 선수 생활 은퇴 후 가방 디자이너로 인생 2막을 살고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7 18:23:44 수정시간 : 2021/01/27 18:23: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