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굴사남 / 사진=MBN 캡처
굴사남이 남편과 부부싸움을 하며 자존심이 상했다고 고백했다.

23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는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방송인 굴사남이 출연했다.

이날 굴사남은 "부부싸움을 할 때마다 남편이 이혼 서류를 준다. 처음엔 무서웠다. 이혼하면 애들을 데리고 어디로 가야 하나 싶었다. 남편은 직업 있고 능력 있으니 괜찮겠지만 저는 타국에서 어떻게 다시 시작하나"라고 털어놨다.

이어 "근데 자꾸 이러니까 너무 자존심이 상했다. 저도 회사에서 일을 해봤다. 언어도 여러 가지를 알고 음악 작곡도 하고 일할 능력이 있다. 그래서 이혼 서류에 사인했다"고 말했다.

MC 박수홍은 "남편 분도 겁주기용이었던 것 같다. '설마 진짜 사인하겠어?' 한 것 같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4 00:23:35 수정시간 : 2021/01/24 00:29: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