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공개되는 한국 최초 우주 SF 블록버스터 영화 '승리호'의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는 영화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매력도, 박력도 넘치는 승리호 선원들의 당당한 모습을 담고 있다. 우주를 배경으로 나란히 선 선원들의 차림새는 할리우드에서 우주를 누벼온 슈퍼 히어로들과 달리 어딘가 친근한 모습으로 더욱 눈길을 끈다.

한국 영화 최초 우주 SF 장르에 도전한 '승리호'는 세계 최고 수준에 이른 우리 영화의 상상력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국인 캐릭터를 우주로 쏘아 올린다.

승리호의 선원들인 태호(송중기), 장선장(김태리), 타이거 박(진선규), 업동이(유해진)는 황폐해진 지구를 떠나 우주 쓰레기 청소로 간신히 생활을 유지하는 인물들이다. 우주를 누비지만 돈 걱정에 매일 골치 아픈 이들에게 때마침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가 굴러들어온다.

'도로시'를 찾기 위해 온 우주는 혈안이 되어 있고, 승리호의 선원들은 '도로시'와 거액의 돈을 맞바꾸기 위한 위험한 거래에 발을 내딛게 된다.

한편 우주를 누비는 한국인 우주청소부들의 박력 넘치는 활극을 그려낼 ‘승리호’는 2월 5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1:17:48 수정시간 : 2021/01/14 11:17:4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