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정선아 소신 발언 "안내견은 장애인 생명줄…무엇보다 기업 교육 필요"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12.01 01:52
  • 정선아 인스타그램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훈련 중인 장애인 안내견의 출입을 막은 대형마트 사건을 두고 인식 개선을 요구하는 소신발언을 했다.

정선아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형마트에서 장애인 안내견의 출입을 막아 논란이 된 기사를 올리고 "기사 보고 할 말을 잃었다"며 "안내견 꼬리가 쳐져 있고 봉사자분은 그 많은 인파 속에서 얼마나 모욕감이 드셨을까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그는 "안내견은 일반 애완견이 아니다. 장애인이 동등한 사회의 일원으로 살아갈 수 있게 도와주는 그들의 눈이 되고 지팡이가 되어주는 생명줄"이라며 "고마운 훈련견인 만큼 주변의 배려가 필요하다"고 소신 발언을 전했다.

이어 "이번 일을 통해 장애인, 안내견에 대한 우리 모두의 따뜻한 시선과 존중 그리고 무엇보다 기업의 교육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롯데마트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내견 출입을 막은 데 대해 사과했다.

롯데마트 측은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워커와 동반고객 응대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를 계기로 롯데마트는 장애인 안내견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 하고 긴급 전사 공유를 통해 동일 사례가 발생치 않도록 적극 대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1 01:52:14 수정시간 : 2020/12/01 01:52:1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