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데일리한국 DB
배우 박하선, 엄지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tvN 월화극 '산후조리원' 종영 인터뷰를 취소했다.

박하선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23일 "감사 인사를 드리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정부가 제시한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인터뷰를 준비 중이었으나 24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부득이하게 인터뷰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 인터뷰는 서면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알렸다.

엄지원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이날 인터뷰 취소 소식과 함께 " 불가피하게 서면 인터뷰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산후조리원’은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오현진(엄지원)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함께 성장해 나가는 격정 출산 느와르로 24일 종영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07:54:46 수정시간 : 2020/11/24 07:54:4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