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스포츠한국 제공
SBS 새 드라마 ‘조선구마사’ 촬영 현장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감우성을 비롯한 주연 배우들이 자가격리 중이다.

23일 영화 '조선구마사'의 보조출연자 중 한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타드라마의 보조출연자와 동선이 겹쳐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조선구마사' 측은 "사실을 인지한 직후 방역 지침에 따라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보건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 출연진 및 스태프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조선구마사' 관계자와 주요 출연진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배우 정일우와 권유리는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감우성 측은 "자가격리 중"이라면서 "아직 진단 검사는 받지 않았으나,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움직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조선구마사’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그린 판타지 액션 사극이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07:27:09 수정시간 : 2020/11/24 07:27:0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