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써니가 ‘동물농장’ 스페셜 MC로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써니는 18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까지 2주 동안 우리 가족 최애 프로 중 하나인 #동물농장 의 스페셜 MC로 진행을 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참고로 MC 언니, 오빠들 모두 너무나 친절하셨다. 특히 동엽 신은 역시 울오빠였다”며 "제작진 분들 진짜 친절하고 착하고 쏘스윗하셨다. 다음에 또 불러 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재밌고 감동까지 넘치는 주일 아침의 가장 확실한 선택, ‘동물농장’!! 앞으로도 잘 보겠다”라고 끝맺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12:38:36 수정시간 : 2020/10/18 12:3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