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이 영화 '담보' 누적 관객수 100만 명을 돌파 감사인사를 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담보’는 9일 오전 9시 기준으로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 8월 중순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극장가가 위축 됐던 가운데, 9월 이후 개봉작 중 유일하게 누적 관객수 100만 명을 돌파한 것.

지난달 29일 개봉한 ‘담보’는 개봉 2일째인 추석 연휴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선 이후 10월 8일까지 연속 9일간 1위 자리를 지켜냈다.

이에 ‘담보’의 주역들이 친필 메시지를 통해 관객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영화에서 어른 승이 역을 맡은 하지원은 “’담보’를 사랑해주신 100만 관객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앞으로도 ‘담보’ 많이 사랑해주세요”라고 적었다. 종배 역의 김희원은 “어려운 시국에 극장을 찾아주셔서 ‘담보’ 100만을 만들어주신 관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며 뜨거운 지지를 보내준 관객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한편, ‘담보’는 인정사정 없는 사채업자 두석과 그의 후배 종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작품이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0 14:45:30 수정시간 : 2020/10/10 14:4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