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방송인 홍석천이 커밍아웃 20주년을 기념했다.

홍석천은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으로 사연 많은 20년"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2000년 가을 커밍아웃하고 어느새 20년 그 많은 이야기를 어찌 풀어낼수있을까 몇날 며칠을 밤새워 이야기해도 부족할 이야기들 사람들 한숨들 웃음들"이라고 회상하며 "잠시 유튜브 촬영중에 스탭들의 깜짝 파티"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사회는 얼마나 많은 변화가 있었을까 그동안 욕먹느라 참 고생했다"며 "석천아 앞으로 20년을 더 부탁해 ㅎㅎ 난 아직도 살.아.있.다"고 자축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커밍아웃 20년을 기념하는 케이크를 손에 들고, 머리에는 고깔모자를 쓴 채 환한 웃음을 짓고 있는 홍석천의 모습이 담겼다.

한편, 홍석천은 지난 2000년 유명인 최초 커밍아웃으로 대한민국에 엄청난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7 07:19:12 수정시간 : 2020/09/27 07:1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