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우 신민아 /사진=연합뉴스
배우 신민아가 연인 김우빈과 함께 기부 선행을 실천했다.

5일 소속사 에이엠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신민아와 김우빈은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이들을 위해 각각 5000만원을 사랑의 열매에 전달했다.

앞서 두 사람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여러 차례 선행을 실천했다. 신민아는 지난 2009년부터 독거노인 난방비 지원, 화상 환자 치료, 소외계층 아이들을 위한 공부방 선생님 지원 사업 등에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김우빈은 2014년부터 저소득 청소년 지원, 소아암 어린이들을 위한 지원 등 나눔 활동을 실천했다.

올해 초 두 사람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도 기부 선행을 해 선한 영향력을 보인 바 있다.

한편 신민아는 오는 9월 영화 '디바'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김우빈은 영화 '외계인'(가제)에 출연한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6 01:41:30 수정시간 : 2020/08/06 01:41:31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