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BS Cool FM '황정민의 뮤직쇼'
40대 괴한이 둔기로 오픈 스튜디오 유리창을 파손하며 난동을 부린 사건에 대해 KBS가 "다행히 인명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KBS 측은 5일 공식입장을 통해 "오늘 오후 3시 40분경 40대로 보이는 남성이 KBS 본관 2층에 위치한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의 대형 유리창을 둔기로 파손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유리창을 깨며 난동을 부리던 이 남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돼 현재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는 일반 시청자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공간에 위치해 있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었지만, KBS시큐리티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다행히 인명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알렸다.

앞서 이날 KBS Cool FM '황정민의 뮤직쇼'가 진행 중이던 오픈 스튜디오에 40대 남성이 나타나 곡괭이로 외벽 유리창을 파손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 남성은 현행범으로 체포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휴대폰이 25년째 도청 당하고 있는데 다들 말을 들어주지 않아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5 21:36:53 수정시간 : 2020/08/05 21:36:53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